온타리오주의 도로교통관련 법규

온타리오주의 도로교통법은 ‘Highway Traffic Act’라고 불리고 있다. 기본적으로 모든 좌회전은 비보호로서, 신호등이 초록색(직진신호)일 때 주의하여 좌회전을 할 수가 있다. 그러나, 좌회전 신호등표시가 별도로 되어있는 사거리에서는 반드시 좌회전신호등이 켜진 경우에만 좌회전하여야 한다. 4거리에서의 U-turn 은 특별히 위험한 경우가 아니면 기본적으로 허용이 된다. 특별히 위험한 경우란, 법에서 정해진 바와 같이 내리막길이나 오르막길에 있는 4거리, 철도건널목 전방 등과 같은 경우를 말한다. 하지만, 캐나다의 경우 좌회전이 비보호라는 것을 감안하면 유턴 시에도 다른 곳에서 갑자기 돌아 다가오는 차량과의 충돌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것을 생각하여야 한다. 그러므로, 대부분의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한 좌회전이 허용되므로 유턴 대신에 이 방법을 이용하는 게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다.

동네를 운전하다 보면 자주 스피드측정을 하고 있는 교통경찰관을 보게 된다. 보통 이들은 제한속도에서 10Km정도까지 초과한 속도위반은 적발하지 않고 있지만, 그 이상이 되면 대개 적발한다. 그리고, 제한속도보다 16~29 Km 이상의 속도초과 시에는 범칙금은 물론 벌점3점이 부과되며, 30~49 Km 초과 시에는 벌점4점, 50km 초과 시에는 벌점 6점이 부과된다. 실제로 이런 상황이 3번 정도만 적발되면 면허증 정지상황으로 갈 수도 있다. 그러므로, 50 Km 제한속도구간에서 80~90 Km로 달리는 경우 등이 무척 위험한 행위임을 알 수 있다. 대개 제한 속도가 갑자기 낮아지는 구간에서 많은 적발이 이루어지고 있으므로 이러한 지점에서 더욱주의를 요한다. 특히 이런 장소가 내리막 길이라면 더욱 잦은 적발지역으로 보면 된다. 단속 경찰관의 존재를 육안으로 식별할 때 쯤이면 이미 120 미터 이상의 거리에서도 포착하는 고성능 망원카메라에 과속 증거가 잡힌 이후이므로 평소 안전운행이 필요하다. 실제로 과속을 제한 속도보다 30 Km 이상 초과운행하다가 적발되면 보험회사들이 꺼리는 고객으로 분류될 가능성이 커지므로 주의를 요한다. 보험회사들은 일정 횟수 이상의 교통법규 위반(conviction) 경력을 가진 상습적인 위험 운전자들을 따로 분류하여 매우 고율의 보험을 물게 하거나 아예 싫으면 관두라는 식으로 가입자체를 거부하기도 한다. 물론 이 경우에는 다른 보험사도 같은 정보를 갖고 있으므로 운전자가 택할 다른 대안이 없게 된다. 교통위반 기록은 보험회사 전산자료에 3년간 보관된다.

Related posts

온라인쇼핑을 도와주는 가격비교사이트

www.pricegrabber.ca/ 캐나다에서 컴퓨터, 전자제품, 카메라, 가구, 의류 등...

Continue reading

온타리오주의 종교분포현황

2001년 인구통계조사에 따르면, 온타리오 주민의 약 1/3은 개신교(Protestant)...

Continue reading

신규이민자 취업의 어려움

-언어의 장벽이 의외로 높다. 우선 캐나다에서 직업을 구하려면 영어...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