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회] 캐나다에서의 비즈니스 준비과정 (1)

캐나다에서의 비즈니스 준비과정 (1)

– 전체적인 순서와 흐름을 이해하기 –

2004년 7월 4일


자기사업을 하는 것(자영업)에 대한 캐나다인들의 동기를 물어보면 캐나다의 세제환경을 꼽는다. 고용근로자로 일하는 것보다 여러 가지 세제상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생각이다. 흔히 새 이민자들이 취업의 어려움에 직면했을 때에 차선의 방안’으로 자기사업을 생각하게 되는 경우와는 대조되는 점이다.

캐나다의 소득세법은 자영업에 대한 다양하고 폭넓은 경비공제를 인정하고, 집에서 사무실이나 공해 없는 작업장을 차려두고 일하는 경우에도 법이 허용하는 한 최대한의 비용을 인정을 해 주고 있다. 물론 사업을 위해 제공되는 공간을 전체 집에서 차지하는 면적 비율만큼 재산세, 집 수리 및 관리 유지비, 각종 공과금을 비용을 떨 수도 있게 되어있다. 사업장을 임대하거나 빌딩을 구입한 경우라도 마찬가지이다. 또한 사업을 하다가 일어난 손실에 대해서는 그 이후의 기간 중에 발생한 이익과 서로 상계 처리하여, 나중에라도 납부세액을 줄일 수 있다. 미국보다도 높은 소득세율체계하에서 자영업이 갖는 세제 상의 융통성 있는 적용을 고려하면 캐나다에서의 자영업의 매력을 이해할만하다.

그러므로, 이왕 해 볼 사업이라면 생계수단으로서의 자영업이 갖는 장점도 크다는 것을 인식하고, 제대로 된 사업목표를 정해 실수 없이 준비하여야 한다. 보통 사업을 시작할 때에는 다음과 같은 순서에 따라 준비하는 게 바람직하다.

1. 창업준비단계로서의 다양한 정보수집

요즘 이민 온 후 몇 개월 또는 몇 년간 취업이나 비즈니스를 시작하지 못하고 탐색의 기간을 같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시간들은 따지고 보면 결코 낭비한 세월은 아니다. 물론 본인이 어떻게 시간을 지혜롭게 잘 활용하는가에 달려있다.

가능하면 이런 시간들을 이용하여 언어를 익히는 것뿐만 아니라 이곳 캐나다의 소비자들의 행동양식과 기호도, 생활양식에 대해 탐구하는 시간으로 활용하면 나중에 어떤 사업을 하든 큰 도움이 된다. 따라서 헬퍼, 파트타이머, 자원봉사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경험을 쌓는 것이 좋다.

2. 업종조사를 통해 자신에게 적합한 업종선정

어떤 비즈니스를 할 것인가를 결정하는 일은 이민생활의 중요한 갈림길이 된다. 그만큼 어려우면서도 중요한 문제이다. 주위사람의 이야기만 듣거나 무작정 따라 하는 식의 결정은 곤란하다. 본인의 취향이나 잘 할 수 있는 분야 또는 가족의 여건을 고려하여 결정해야 나중에 가족 전체가 어려움에 빠지는 상황을 방지할 수 있다. 그러므로, 이 단계만큼은 시간적 여유를 갖고 가족들과도 충분히 상의하는 게 바람직하다.

3. 사업의 방향과 형태에 대한 검토

업종이 정해지면 그러한 업종의 사업을 독립점포 형태로 할 것이지 프랜차이즈 점포로 할 것인가를 결정해야 한다. 각각의 장단점이 있으므로 이 점에 대해 주위의 경험자로부터 정보를 얻을 필요가 있다. 아울러, 한인을 상대로 한 사업을 할 것이지 아니면 일반 캐나다인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을 할 것인가도 생각해 보아야 한다. 후자의 경우에는 더 많은 학습기간이 필요하다. 그 외에도 창업과 기존점포 인수 중 어느 방식으로 사업을 시작할 것인지 고려해 본다. 각기 장단점이 있으므로 이 문제는 추후 다시 설명하기로 한다. 마지막으로 법인과 개인기업의 장단점을 충분히 이해하고 적합한 형태를 택하여야 한다.

4. 사업계획수립

의외로 한국교민들이 소홀히 하는 부분이다. 본인 스스로가 사업의 방향과 계획을 확인하고 필요한 자금의 규모를 파악해 보는 중요한 단계이며, 필요한 자금을 대출 받거나 세무(tax affairs)와 관련하여 사업의 내용을 설명할 때에도 중요한 기본문서가 된다.

5. 자금조달 방안강구

총 예상사업 자금 중에서 얼마의 자금을 외부로부터 빌릴 것인가 결정하고 구체적인 자금조달 방법을 찾아보고, 특히 대출자격요건을 갖추기 위해서는 어떤 준비와 서류가 필요한지 알아본다. 일반적으로 총사업에 소요되는 자금의 최소한 50%는 본인의 자금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초기 시작에 필요한 자금을 70%정도로 생각하고 나머지 30%는 운영자금으로 여유있게 준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6. 매물탐색, 상권조사와 입지의 선정

기존가게를 인수할 경우에는 이 단계에서 매물조사에 들어가며, 새 가게를 오픈할 생각이면 상권을 조사하고 입지를 선정한다. 상권조사는 예상입지를 중심으로 조사하며, 그 지역의 주민특성( 인구구성,소득,인종구성 등 )과 목표시장의 규모를 측정해 본다. 입지는 비즈니스 성공의 약 70%를 차지한다고 할만큼 중요한 요소가 되므로, 임대료 비용요소와 예상 매물을 따져보고 최적입지를 찾도록 한다.

7. 각종 인허가, 시설공사, 상품준비, 종업원 채용과 훈련, 그리고 개업행사

상호등록, 사업자등록(GST 및 PST관련), 지방자치단체 또는 관계법령이 요구하는 행정인허가 사항의 처리를 마치고, 종업원을 채용하고 훈련시키고, 광고 및 판촉계획을 세워 오픈(개업)행사를 준비한다. 특히 종업원의 채용은 신중하게 결정하여야 하는데, 결국 사업성공의 요체는 사람을 잘 쓰는 데서 판가름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종업원의 채용에 따른 각종 신고 및 납부(원천징수 등)에 대해 알고 있어야 하며, 노동관계법(근로기준법 등)의 기본적인 사항은 반드시 알고 고용관계를 맺어야 한다.

Related posts

[40회] 캐나다에서의 비즈니스 준비과정 (3)

캐나다에서의 비즈니스 준비과정 (3) - 자신에게 적합한 업종선택 - 2004년...

Continue reading

[39회] 캐나다에서의 비즈니스 준비과정 (2)

캐나다에서의 비즈니스 준비과정 (2) - 비즈니스를 위한 다양한 정보수집...

Continue reading

[37회] 캐나다에서의 비즈니스, 그 첫단추가 중요하다 (2)

캐나다에서의 비즈니스, 그 첫단추가 중요하다 (2) - 업종 선택 시...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