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환경 분석(11) : GTA지역 종합

지금까지 살펴 본 지역별 교육환경은 주로 고등학교의 학력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대개 학력의 기초가 시작되는 것이 Grade 7-8 이며, Grade 9 부터는 난이도가 높아지면서 학문적인 깊이에서 학생 간에 격차가 차츰 벌어지기 시작한다는 점을 고려할 대, 고등학교의 학력을 중심으로 지역별 교육환경을 논의하더라도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

지역별 학력수준이나 개괄적인 순위는, 온타리오주 교육평가원(EQAO)에서 고등학교 Grade 9 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수학 성취도 측정결과와 Grade 10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영어해득능력시험(OSSLT)의 합격률 수준을 학교들간에 비교하였으며 각 학교별로 대학진학에 뜻을 준 학생들의 비율이나 기타 질적인 평가지표들도 고려하였는데, 이러한 내용을 일일이 설명하기엔 어려움이 있어서 필자의 판단에 따른 학교별 학력순위를 제시하였다.

일반공립교육청과 캐톨릭교육청 소속 고등학교들의 학력수준은 지역별로 차이가 있었으며, 일반적으로 주택가격이 높고 고소득 주민들이 사는 지역일수록 일반공립학교가 캐톨릭학교 보다 학력이 높은 편이었다. 하지만, 그 외 지역에서는 캐톨릭 교육청의 학력평균이 공립보다 더 높은 곳도 많았다.

좋은 학군의 동네는 대개 단독주택이 주된 형태이며, 평균적으로 높은 주택가격이 형성되어 있었다. 토론토의 욕밀지역과 로렌스파크 지역, 그리고 이토비코의 킹스웨이 지역, 미시사가의 론파크 지역, 옥빌의 QEW 남쪽 East 지역 등이 대표적인 예이다. 좋은 학군이 주택가격을 높이게 했는지 높은 주택가격이 좋은 학군을 만든건지 그 인과관계를 알 수는 없지만, 대개 그런 동네의 특징은 주민 중 백인의 비율이 높고 부모의 학력수준 또한 높으며 가구당 소득이 많은 것이 특징이어서 좋은 교육환경이 지속적으로 주택가격을 매우 강하게 유지하는데 다소 영향을 주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었다.  취학자녀의 유무에 관계없이 주택가치의 유지라는 측면에서 볼 때 의미가 있는 부분이다.

지역별로 학력평가기관의 자료를 바탕으로 학교 간 학력순위를 언급하였으나, 실제로 자녀의 교육성과는 반드시 학교의 학력 우위에 따라 좌우되지는 않는다. 다만, 자기가 살 집을 구하러 동네를 선정할 때는 지나치게 학력 면에서 저조한 학교들은 교육환경 측면이나 향후 그 동네의 주택가격 동향에 미치는 영향도 고려하여야 하며, 구입 시 그러한 사정들을 이해한 상태에서 의사결정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점을 강조해 두고자 한다.

Related posts

유치원과정 입학

유치원과정은 유치원 1년차( JK : Junior kindergarten)와 2년차( SK : Senior...

Continue reading

불어학교 입학

공식적으로 2개 공용어 ( 영어, 불어 )를 헌법에 명시한 캐나다에서...

Continue reading

캐톨릭학교 입학관련 기준

캐톨릭교육위원회 산하 학교들은 종교적인 걸름과정을 거치므로...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