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부자들과 한국 부자들의 공통점

첫째, 소위 부자 축에 들어가는 캐네디언들을 만나보면 한국의 부자들과 공통적인 면이 참 많다. 그 중 하나가 학습을 위한 엄청난 시간과 노력을 투자한다는 점이다. 아는 만큼 돈이 된다는 평범한 진리를 실천하고, 돈이 될만한 정보를 모으기 위해 늘 귀를 열어놓고 있으며, 부지런히 발품을 아끼지 않는다. 현장정보에 밝으며 시장이나 지역의 변화에 민감하다.

둘째, 세금제도에 대한 해박한 지식이 있다 투자시에 활용할 수 있는 세제상의 혜택이나 인센티브를 잘 이해하고 있으며, 최근에 바뀐 세법의 주요 내용도 많이 알고 있다.

셋째, 재산의 규모가 늘어날수록 총재산 중 부동산의 비중이 더욱 커진다. 캐나다와 한국의 부자들이 공통적으로 최대수입원천을 임대수입에 두고 있는 것은 우연이 아닌 것 같다. 적어도 오랫동안 흔들리지 않는 부자들의 경우에는 더욱 그러하다.

넷째, 자기의 자금 뿐 아니라 타인의 자금(부채)을 적절히 잘 이용한다는 점이다. 부채를 얻어 투자했을 때의 전체적인 자기자본의 순이익률이 순전히 자기 돈만으로 투자했을 때의 자기자본의 순이익률보다 클 때, 우리는 이것을 ‘부채의 레버리지효과'(Leverage Effect; ‘지렛대효과’ )라고 부른다. 캐나다의 부자들은 이 점에 있어서 한국의 부자들보다 더욱 공격적이다. 이점은 본인의 다른 수입원천이나 현금흐름, 예비자금능력을 함께 고려해서 자기자본의 투입비율을 결정할 일이다.

Related posts

재산형성방법에 따른 소득세율의 차등적용

각 가정마다 경제생활을 꾸려 나갈 방식은 제각기 다르다. 어떤 가정은...

Continue reading

프랜차이즈 가맹점 계약시 유의사항

프랜차이즈 계약서는 향후 비즈니스 운영과 관련한 모든 조건들이...

Continue reading

프랜차이즈 사업자의 정보공개 의무규정

프랜차이즈 본사의 브랜드 파워가 강할수록 가맹점은 일방적인...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