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주인과 연락이 잘 안될 때 중요한 통지는 어떻게 전달하는지?

렌트로 사는 교민들 중에는 집주인을 만나기가 어려워서 렌트계약의 해지나 만료통지를 제 때에 하지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 경우에는 직접 주인을 만나 통지문을 전달하는 것 외에도 아래의 방법들을 사용할 수 있다. 이것은 주택임대차관계 중재재판소가 인정하는 ‘통지방법의 예시’이다.

  • 직접 세입자 혹은 그의 성인(온타리오 주는 18세 이상) 가족에게 서면통지서를 전달한다.
  • 집주인의 우편함 속이나 출입문 밑에 둔다.
  • 주거지나 사무실에 팩스로 보낸다.
  • 택배(courier)나 우편으로 보낸다.
  • 상대방의 변호사나 대리인이 있으면 그에게 팩스, 우편, 인편, 택배 등의 방법으로 전달한다.

Related posts

재산형성방법에 따른 소득세율의 차등적용

각 가정마다 경제생활을 꾸려 나갈 방식은 제각기 다르다. 어떤 가정은...

Continue reading

프랜차이즈 가맹점 계약시 유의사항

프랜차이즈 계약서는 향후 비즈니스 운영과 관련한 모든 조건들이...

Continue reading

프랜차이즈 사업자의 정보공개 의무규정

프랜차이즈 본사의 브랜드 파워가 강할수록 가맹점은 일방적인...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