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고있는 집을 홈오피스로 사용할 때의 요령

캐나다 소득세법에 따르면 1가구 1주택(Principal Residence)을 매각하여 시세차익이 생겨도 이 자본이득(Capital Gains)에 대하여 면세되므로 세금을 한푼도 내지 않아도 된다. 이러한 세제상의 혜택 외에도, 자기가 살고 있는 집을 홈비즈니스에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다.

캐나다로 이주해 온 지 얼마되지 않은 분들이 가끔 주변의 전문가들의 도움이 없이 혼자 결정하여 집을 구입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가지고 온 자금이 제한적인데다 앞으로 어떤 방법으로 생활자금을 마련해가면서 살아갈 지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주택을 전액 자기자본 (100% Down Payment)으로 구입하는 것이 과연 올바른 의사결정일까?

북미에서는 단독주택 위주의 주거형태로 인하여, 한국과는 달리 자기집에서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고 키워가는 사람들이 많다. 빌 게이츠가 그러했고, 지금의 성공적인 벤처기업으로 이름이 나있는 기업들 중에서도 홈 비즈니스(Home-based-businesses) 로 시작한 경우가 많다. 따라서, 새로 이주해 온 많은 이민가정에서도 자기가 살고 있는 집을 이용하여 새로운 비즈니스를 키워가는 일은 점차 흔해지고 있다. 우선, 사무실 비용이 절감될 뿐만 아니라, 차고나 지하실 등의 여유공간을 상품이나 자재를 보관하는 장소로 활용할 수 있으며, 출퇴근에 빼앗기는 시간이나 비용도 줄일 수 있다.

홈 비즈니스가 갖는 가장 큰 매력은 역시 자기가 살고 있는 1가구 1주택의 세제혜택을 누리면서, 홈 비즈니스가 차지하는 부분에 대하여 해당 비율만큼의 비용처리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자기 집의 전체 면적에 비하여 25%의 공간을 홈 비즈니스로 활용한다면 다음과 같은 주택관련 제비용의 25%를 사업용 비용(Expenses)으로 인정 받을 수 있다.

  • 모기지 상환이자 (월 상환액 중에서, 이자부분만을 대상으로 하며, 원금부분은 경비로 인정되지 않음)
  • 재산세 (Property Taxes)
  • 전기, 수도, 가스 등의 유틸리티 비용
  • 전화, 인터넷 비용 (만일 비즈니스용으로 별도의 전용라인을 사용한다면 전액 비용처리)
  • 주택보험료
  • 기타 주택의 수선유지비

만일 집 면적의 25%에 해당하는 공간을 홈 비즈니스 용도로 사용하고 있다면, 위의 항목들을 모두 합한 금액의 25%를 비즈니스의 비용으로 처리할 수 있고, 렌트를 주면서 임대주택에 살고 있는 경우에는 임대료 중에서 해당 홈 비즈니스가 차지하는 일정비율만큼 경비처리할 수 있다.

여기에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점은, 모기지 없이 100% 자기자본으로 주택을 구입한 경우에는 위의 모기지 상환이자 부분이 발생하지 않으며, 동시에 홈 비즈니스의 경비로 처리할 수 없다는 점이다. 적절하게 모기지를 활용하여 자기자금을 장래 다른 필요한 용도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할 수도 있다.

주택은 장기적으로 물가상승률을 상회하는 가격상승을 보이면서 자산가치가 안정적으로 성장하며, 그 성장분에 대해서는 1가구 1주택의 경우 세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이처럼 집에서 홈 비즈니스를 하면서, 집 구입에 따른 모기지이자 상환액에 대하여 일정비율의 비용처리까지 가능하다. 그러므로, 100% 자기자본으로 주택을 구입하는 것은 바람직한 방법이 아닐 수도 있다. 물론 이 경우에도 주택의 년도별 감가상각액(CCA)을 계산하여 홈 비즈니스 비율만큼 처리할 수도 있겠지만, 나중에 1가구 1주택을 되팔 때 생기는 시세차액 중 홈 비즈니스 부분만큼 세금이 부과될 수 있으므로 이 방법이 오히려 불리할 수 있다.

그런데, 홈 비즈니스 부분을 비용처리하려면 다음의 경우에만 가능하다.

  • 집이 당해 비즈니스의 주된 장소가 되어야 함.
  • 홈 오피스는 해당 사업에 전적으로 이용되며, 고객과의 미팅 등을 위한 정기적, 연속적으로 사용되어야 함.

주의할 점은, 주택관련비용 중 홈 비즈니스 관련부분을 계산하여 비용으로 처리할 때, 당해 년도의 홈 비즈니스 관련 수입보다 더 많으면 이를 ‘손실’(Loss)로 처리할 수는 없다. 하지만, 그 금액을 다음 회계기간도 이월시켜 소득의 공제항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실제로 활발한 사업을 하지 않으면서, 명목상으로만 사업장을 집에다 두고 각종 주택관련비용 일부를 사업용 경비로 처리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홈 비즈니스와 관련하여, 주택구입시의 모기지비율을 정하는 것은 각 개인의 여건에 따라 다르다. 예를 들어, 홈 비즈니스에서 기대되는 수입이 비교적 크고 안정적이며 주택면적의 상당부분을 홈 비즈니스가 차지하는 경우엔 보다 많은 모기지를 얻는 것이 비용처리면에서 유리할 수 있다. 이 경우, 1가구 1주택이 갖는 세제상의 혜택과 함께 홈 비즈니스의 경비절감과 모기지상환금 일부의 비용처리 등 여러가지 장점들을 동시에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Related posts

재산형성방법에 따른 소득세율의 차등적용

각 가정마다 경제생활을 꾸려 나갈 방식은 제각기 다르다. 어떤 가정은...

Continue reading

프랜차이즈 가맹점 계약시 유의사항

프랜차이즈 계약서는 향후 비즈니스 운영과 관련한 모든 조건들이...

Continue reading

프랜차이즈 사업자의 정보공개 의무규정

프랜차이즈 본사의 브랜드 파워가 강할수록 가맹점은 일방적인...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