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와 관련하여 알아두면 도움이 될 상식

1. 이사 가기 전에 할일

  • 이사할 날짜를 잡아 이삿짐센터와 계약한다. 콘도나 아파트의 경우 맨 먼저 엘리베이터 사용시간을 예약 확인 한다.
  • 갖고 갈 짐과 버릴 짐을 분류하여 이사비용을 최소화하고, 새로 이사 갈 집의 공간활용을 효율적으로 만든다.
  • 새로 이사 갈 집에 대한 보험을 최소한 한달 전에 가입 신청한다.
  • 거주지 주소변경신고 : 친구, 친지, 은행, 신용카드 회사, 보험회사, 증권회사, 신문, 잡지 등 배달거래처, OHIP카드 신고 세무서, 운전면허신고, 각종 클럽이나 모임, 단체, 배당금이나 각종 통지를 주는 곳에 연락, 연금기관, 가스, 전기, 전화, 케이블 TV, 인터넷 등 공급처와 연락을 취하여 이사 일시, 새 주소지 등을 알려준다.
  • 집에 기존 모기지가 있는 경우, 모기지 제공기관, 변호사 등과 관련 필요사항을 협의한다.
  • 아이들의 새로운 환경에 대한 적응을 도와준다.

저학년 아이들은 새로운 주거환경과 학교환경에 대해 걱정이 크지만, 고학년 학생들은 아무래도 기존의 친구관계에 가져올 영향을 걱정하며 지금 다니는 학교와 이사 갈 지역에 있는 학교간의 교과목이 무리 없이 연결되는 지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때로는 걱정하기도 한다. 그러므로, 아이들에게는 이사할 계획이 확정되면 가능한 한 빨리 알려주어 이에 대응할 각자의 시간을 충분히 확보해 주도록 배려할 필요가 있다.

저학년 아이들에게는, 미리 이사 갈 집과 그곳의 학교를 보여주고, 이사 후에는 방도 같이 꾸미어 애착을 느끼도록 도와준다. 고학년 학생들은 이사 후에도 계속 전화나 방문, 이메일 등을 통해 교우관계를 지속할 수 있다는 것을 상기시키면서 격려해준다.


2. 이사간 후에 할 일

  • 맨 먼저, 각종 유틸리티 (가스,전기,전화,케이블TV,인터넷 등)를 연결하고, 가능하면 전에 쓰던 자물쇠와 열쇠는 새것으로 교체한다.
  • 새 동네에서의 비상시의 각종 연락처를 만들고 가족에게 알려주며, 쓰레기수거 일시 등 필요한 제반 사항을 확인한다.
  • 만일 홈 인스펙션을 하지 않았을 경우, 가급적 최초 사용 전에 냉난방, 전지시스템, 벽난로 등의 점검을 의뢰하는 게 좋다.
  • 개인주택의 경우에는, 앞뒤좌우 모든 이웃과의 인사를 가급적 빨리 하는 것이 원만한 이웃관계를 형성하는데 유익하며, 동시에 이웃간에 서로 지켜봐 주는 경비시스템(Neighbourhood Watch)을 갖추는 데 도움이 된다.

Related posts

재산형성방법에 따른 소득세율의 차등적용

각 가정마다 경제생활을 꾸려 나갈 방식은 제각기 다르다. 어떤 가정은...

Continue reading

프랜차이즈 가맹점 계약시 유의사항

프랜차이즈 계약서는 향후 비즈니스 운영과 관련한 모든 조건들이...

Continue reading

프랜차이즈 사업자의 정보공개 의무규정

프랜차이즈 본사의 브랜드 파워가 강할수록 가맹점은 일방적인...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