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개인의 도움 없이 당사자가 직접 주택매매를 한다면?

인터넷의 발달로 “당사자간의 직거래” (FSBO; For Sale By Owner)가 가능해지게 되었고, 최근까지 그런 사례가 조금씩 늘어왔다. 하지만 9.11사태 이후로는 낯선 타인의 자기 집 방문을 꺼려하는 추세여서 이러한 거래가 조금씩 위축된 상황이다. 어쨋든 이러한 판매자와 구입자간의 직거래는 이론적으로 보면 양측이 부동산 중개수수료의 50%씩을 가격에 반영하여 ‘누이 좋고 매부 좋은’ 그런 거래를 할 수 있으므로 나름대로 타당성을 지니고 있다고 본다.

다만, 현실적으로 그런 거래가 타당성을 가지려면 부동산 중개수수료 만큼의 차액이 정말 반반씩 집주인과 구입자에게 공정하게 분배되어야 한다. 중개인이 하는 중요한 서비스 중의 의 하나가 ‘시장가격을 최근에 거래된 유사한 매물의 거래가격에 기초하여 제시하는 일인 데, 당사자 간에 거래할 때에는 그러한 정보가 없어 시장가격보다 더 높은 가격에 거래될 수도 있다.

그 외에도 부동산 중개인의 도움이 없는 당사간의 직접 매매거래는 모든 계약작성과 절차를변호사비용을 지급하면서 해결하여야 하며, 당사간의 직접 접촉과 협상이 중간에 순조롭지 못하면 누가 조정할 수 있는가에 대한 어려움도 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마케팅측면에서 가장 큰 어려움을 겪는다. 각 지역의 부동산 협회는 모든 매물자료를 전산화하여 MLS (Multiple Listing Service )라는 제도를 통해 인터넷으로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데, 개인의 매매는 MLS에 등록할 수 없으므로 수많은 잠재적인 구매자에게 알릴 수단을 갖기가 어렵다. 그러므로, 신문관고 집앞의 광고팻말에 의존하는 제한적인 판매마케팅으로 인해 아주 호황기가 아니면 대부분( 통계적으로는 약 96%정도로 알려져 있음) 일정기간 후에 중개인에게 다시 의뢰하여 매각하게 된다. 실제로 많은 중개인들은 주인이 직접 내 놓은 집들만 골라서 접촉하기도 하는데, 그 이유가 바로 이런 사실을 반증한다.

Related posts

재산형성방법에 따른 소득세율의 차등적용

각 가정마다 경제생활을 꾸려 나갈 방식은 제각기 다르다. 어떤 가정은...

Continue reading

프랜차이즈 가맹점 계약시 유의사항

프랜차이즈 계약서는 향후 비즈니스 운영과 관련한 모든 조건들이...

Continue reading

프랜차이즈 사업자의 정보공개 의무규정

프랜차이즈 본사의 브랜드 파워가 강할수록 가맹점은 일방적인...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