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분양주택(New Home)과 기존주택(Resale Home)의 장단점 비교

처음 집을 구입하고자 하는 분들은 아무래도 새집에 관심이 많을 것으로 생각된다. 새 주택들은 구입자들의 변화하는 기호에 맞추어 공간배치도 향상시켰으며, 최신의 자재들을 사용하여 에너지효율성을 높이고 소음이 거의 차단되는 등 과거의 주택과는 사뭇 다른 점들이 많이 있다. 핵가족 사회에서 몇 안 되는 가족들이 자주 얼굴 대하면서 편리하게 주방과 거실, 그리고 패밀리 룸을 이용할 수 있도록 오픈형으로 설계되어 있다. 새 주택의 장점은 무엇보다도 옵션이나 사양변경을 통해 가족들의 독특한 욕구를 반영할 수 있다는 점이다.

하지만, 여러 가지 장점들에도 불구하고, 새 분양주택이 갖는 가장 큰 위험(Risk)은 그 동네의 미래가 어떤 모습이 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투자의사결정이 이루어진다는 점이다. 왜냐하면, 새 주택단지는 입주 후 수년간 동네의 모습(주민구성, 기타 동네의 특징)이 바뀔 수도 있으며, 이러한 결과는 곧바로 집값에 반영된다.

새 분양주택 구입 후 가장 어려운 점은, 입주 후에도 미비된 각종 마감공사와 전화, 케이블TV, 가스, 수도, 기타 유틸리티 등의 설치와 관련된 일들을 가족 중 누군가 일일이 지켜보면서 마무리해야 하는데 따르는 시간적 부담이 무척 크다는 점이다. 모든게 느리게 진행되는 캐나다의 사정을 감안하면 적게는 1년, 길면 2-3년까지도 계속되는 하자보수 클레임에 매달려야만 하는 경우도 생긴다.

이 외에도 새집에는 작은 소품 하나하나를 모두 새로 구입하여야 하므로 당초예산을 훨씬 넘어서는 부대비용이 들기도 한다. 우리가 기존주택을 구입할 때는 전 주인이 투자한 많은 것들이 대부분 ‘할인’된 값으로 인수하게 되는 장점이 있는데, 새 주택에는 이런 여지가 거의 없어지게 된다. 걸레나 쓰레기통도 막상 없어서 사려고 하면 하나하나가 모두 구입자 주머니에서 나가야 할 돈임을 잊지 말아야겠다.

새집을 구입할 경우 가격면에 유리하리라고 기대하는 경우가 많은데, Seller’s Market ( 주택 판매자측이 시장주도권을 가진 시장상황)인 경우에는 오히려 잔금 때까지 예상되는 시세 상승분 조차도 분양가격에 미리 반영하는 수도 많다.

기존주택을 구입하는 경우 가장 큰 장점은 ‘이미 형성된 동네’(Established Neighborhood)를 보고 확인한 후 구입할 수 있다는 점이다. 앞으로 짧은 기간 내에 바뀌지 않을 동네의 특성이 반영된 적정가격으로 주택을 매입함으로써, 새 분양주택을 구입할 때보다 상대적으로 투자의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 이러한 ‘동네의 특성’에는 교통, 자녀의 학교관계, 쇼핑의 편리성, 이웃의 구성내용, 커뮤니티시설을 비롯한 기타 생활여건을 포함된다.

주택구입시 가장 올바른 태도는 해당 ‘주택’ 자체를 사는 것이 아니라 그 ‘동네’를 사는 것이 되어야 한다. 이것이 바로,“좋은 동네의 비교적 허름한 집을 싸게 구입하는 것이 선호도가 떨어지는 동네의 가장 좋은 집을 비싼 값에 구입하는 것보다 현명하다.”는 주택투자의 원칙을 뒷받침하는 근거가 된다. 단독주택의 경우, 항상 그 동네의 입지조건과 이웃(동네의 분위기)을 보고 구입하는 것이 중요하다. 주택의 건물자체는 해가 갈수록 가치가 감소하지만, 좋은 동네의 택지는 해가 갈수록 오히려 희소성으로 인하여 그 가치가 상승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새로 분양하는 주택을 구입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위와 같은 장점과 단점을 자세히 비교한 후, 기존주택의 구입보다 확실히 유리한지 판단해야만 한다.

Related posts

재산형성방법에 따른 소득세율의 차등적용

각 가정마다 경제생활을 꾸려 나갈 방식은 제각기 다르다. 어떤 가정은...

Continue reading

프랜차이즈 가맹점 계약시 유의사항

프랜차이즈 계약서는 향후 비즈니스 운영과 관련한 모든 조건들이...

Continue reading

프랜차이즈 사업자의 정보공개 의무규정

프랜차이즈 본사의 브랜드 파워가 강할수록 가맹점은 일방적인...

Continue reading